이야기의 이야기

#2. 하노이_동굴 아래로(바이딘/짱안) 본문

Story of Lonely Travel/베트남

#2. 하노이_동굴 아래로(바이딘/짱안)

3NThree 2020. 2. 19. 10:20

수상동굴 아래로 고개를 숙여 보트가 지나간다.

'물로 떨어질까' '바위에 부딪힐까' 이런 생각이 들 새도 없이 그냥 고개를 숙여야 한다.

그렇다. 이 자연은 고개가 뻣뻣한 사람에게 내어주지 않는다. 겸손한 사람을 만드려는 태도일까?

이 곳은 짱안 여행에서 다녀온 수상 동굴이다. '짱안' 베트남도 중국어 발음과 뜻에 영향을 받은 글자들이 많은데 이 장안은 말 그대로 '오랜평안'. 

날씨는 무척이나 따사로와서 피부에 썬크림은 필수!

'바이딘' 

수도 당시의 베트남 고 건물에 대한 철학과 중국의 유사성(한국, 일본도 포함)때문에 조금은 반가운 마음에 다녀올 수 있는 곳이다. 

다만, 쉴 곳이 마땅치 않아서 걷는 내내 땀이 주르르륵 옷을 적신다. 수보를 충분히 하기 위한 물과 따사로운 햇볕으로 부터 피부를 지킬 겉 옷은 필수!

 

누군가가 그랬다.

"절에서 마중나온 사람 아니냐고"

베트남 사람이랑 닮았나보다

"근데 왜 시장에서는 외국인 취급하는겨"

2 Comments
댓글쓰기 폼